지난 밤에 6월의 기억들이 순서가 뒤섞여서 꿈에 나왔었다. 잠을 깨니 앓았는지 온 몸이 뻣뻣하고 ㅜ 숨이 가쁘고 가슴 통증이 밀려온다....왜 갑자기 반년이나 지난 일이....정말 ㅜ

봄은 언제 또 오는가 ㅜ

'다소 정념적인, 사적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8.01.10
.  (0) 2017.12.02
.  (0) 2017.11.30
.  (0) 2017.10.28
.  (0) 2017.10.18
.  (0) 2017.08.2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