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대구 불로동 고분군

Minolta X700 50.4mm Kodak Protra160

'View find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릉2  (0) 2017.10.23
릉1  (0) 2017.10.23
.  (0) 2017.10.23
.  (0) 2017.10.23
경주 주상절리  (0) 2017.08.10
경주 주상절리  (0) 2017.08.10

2017.09.02 동국대 중앙도서관 옥상공원

Minolta X700 50.4mm Kodak Portra160

'View find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릉1  (0) 2017.10.23
.  (0) 2017.10.23
.  (0) 2017.10.23
경주 주상절리  (0) 2017.08.10
경주 주상절리  (0) 2017.08.10
울산 주전  (0) 2017.08.10

2017.8.6 경주 강동 주상절리

Minolta X700 50.4mm Kodak Portra160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주상절리에서  (0) 2017.10.23
평범하지만 환상적인  (0) 2017.08.29
.  (0) 2017.08.10
.  (0) 2017.08.08
.  (0) 2017.08.08
.  (0) 2017.08.06

1. 언젠가 부터 강렬한 '일상에 대한 비일상의 기입' 욕망을 느낀다. 어쩌면 정말 역마살 아닌 역마살이 있는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과 더불어 궁극엔 이것이 어떤 형태로 생에 대한 종결의 욕망일 수도 있겠다는 지점까지 거슬러 간다.

영화 밀양을 보던 날이 생각 난다. 난 송강호가 맡은 종찬(하필 이름이 이종찬 선배를 연상케 한다^^)같은 이가 되고 싶었지만 정작 최종적인 형태의 구원을 원한건 나일지도 모른다. 난 그렇게 강하고 뛰어난 사람이 아니다. 예민하기 그지 없고 민감하기 그지 없지만 그냥 어쩌다 보니 예민하고 민감하고 섬세한 것들과는 거리가 멀게 살고 있을 뿐이다.

어쩌면 비일상의 일상으로의 난입 혹은 붙여 넣기야 말로 내가 생각하던 구원, 생의 어드벤쳐일지도 모른다.

난 여전히 이 지루하기 짝이 없는 일상다반사의 논리에 전혀 수긍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더 재밌고, 더 설레고, 더 외부의 무언가를 강박으로 찾는것 같다. 물론 다행인지 불행인지 몸이 무거워(이건 아주 여러 종류의 은유가 겹겹이 쌓여 있다) 총알 처럼 튀어나가지 않을 뿐이지.....

불안정 한 것이주는 안정감, 정제되지 않은 것이 주는 안정감을 여전히 갈망한다....ㅣ


2.역시 의연하긴 할 만 하지만 쿨 하기란 어렵다. 내가 잠시지만 저 사람이면 서울에서 살아도 좋겠다 혼자 생각 했던 사람이다.

3, 프로젝트 즁간 보고가 얼추 마무리 되고 지도교수께 특급 최고난이도 미션을 받았다. 이거에 시월을 다 써야 한다.

'다소 정념적인, 사적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7.11.30
.  (0) 2017.10.28
.  (0) 2017.10.18
.  (0) 2017.08.20
.  (0) 2017.08.06
오래 된 이들이 각자의 집으로 간 새벽의 메모  (0) 2017.08.03

1. 한편 저런 흔하디 흔한 해넘이. 하지만 다시는 똑같은 것이 도래하지 않을 풍경에 열광하는 나는 아직도 철이 덜 든 얼뜨기 로맨티스트구나 싶다. 책을 봐도 몇 장은 봤을텐데. 이 수 만명이 드나드는 곳에서 고개를 들어 저 풍경을 본 이는 몇이나 되겠나.

가끔 카메라의 렌즈가 내 눈에 담기는 이 풍경을 온전히 순간을 붙잡아 보존하고 재현하는데 택도 없는 장비라는 사실에 절망 할 때가 있다.

내가 좀 전 옥상에서 30분 간 본 해와 구름과 빛과 그림자의 향연이 그랬다.

3, 사실 가장 슬픈 건 내가 그 어디에도 마음 두고 이 보잘 것 없는 마법에 신나서 설레고 들뜬 애 마냥 전화 하고 메세지 하며 그것을 묘하고 자랑하고 같이 보고 싶었다 할 사람이, 비록 그것이 단방향일지언정, 없다는 것은 정말 날 우울하게 한다.


2017.8.29. 영남대학교 법정관 옥상 iPHONE6, 노 리터칭.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주상절리에서  (0) 2017.10.23
평범하지만 환상적인  (0) 2017.08.29
.  (0) 2017.08.10
.  (0) 2017.08.08
.  (0) 2017.08.08
.  (0) 2017.08.06

(전략)작은 것 속에 큰게 있어.나는 그런 것이 다 좋았다. 디디가 그런 것을 할 줄 알고 그런 말을 할 줄 아는 사람이라는 게 좋았다. 디디는 부드러웠지, 껴안고 있으면 한없이 부드러워서 나도 모르게 있는 힘껏 안아버릴 때도 있었어.

이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고 나는 생각했다. 처음으로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해복하게 만들고 싶다고 생각했고, 그 행복으로 나 역시 행복 해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황정은, 아무것도 아닌, 중 ‘웃는 남자’, 172p



누군가를 위해 긴 글을 적고있다. 일필휘지로 쓸줄 알았지만 무수한 덧칠을 거치고 있다. 그리고 어제밤 어느 한 문장이 어디서 누군가가 쓴 문장과 비슷했다. 출처 아닝 출처를 한참 고민 하다 이 책이었던거 같아서 금요일에 이 책을 다시 빌렸다.

책을 들고 생각 나는 슌서대로, 손의 감각이 기억하는대로 넘기고 뒤적이니 이게 나왔다.

새로 써야 할까? 고민스러워 진다. 난 늘 온전히 내것의 글자들을 엮기를 원했는데.

'다소 정념적인, 사적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7.10.28
.  (0) 2017.10.18
.  (0) 2017.08.20
.  (0) 2017.08.06
오래 된 이들이 각자의 집으로 간 새벽의 메모  (0) 2017.08.03
버스정류장  (0) 2017.03.10

우연히 예전 자료가 가득한 서랍에서 찾은 후지 벨비아 50을 마침 슬라이드 현상 할 일이 있어서 같이 현상했다. 감광이 된 상이온전 하게 남아 이미지를 이룰까 싶었는데 비록 열화가 되었어도 일부는 이미지가 살아있다. 10년은 되었을걸로 짐작 되는 필름이 이렇게 돌아왔다. 잠시 기대와 희망에 젖었고 냉엄한 시간의 무게와 흔적 앞에 경건해지까지 한다. 시간을 견디고 무더운 대구의 날씨를 서랍에서 버텼을 슬라이드 필름 한 롤에 나름의 경외를 표해본다.



열화 되며 색과 상이 날아가고 훼손 되었지만 일부 컷들은 상이 살아있다. 붉은 계통의 색만 남아 무척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예전의 사진작가들이 독특한 색감을 만들러 필름에 별의별 짓을 다하던 스토리를 생각 하면 충분히 그럴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10년 된 벨비아 50은 이 아이 현상 할 일이 있어서 (열화 되었지만) 빛을 봤다. 08년 5월 진해에서 프로비아 100 이후 첫 슬라이드 촬영이다. 관용도나 발색이 확실히 예전보다 품이 넓어진 인상이다.

* 얄궂게도 두 슬라이드엔 9년의 시간을 두고 내 맘을 아프게 한 사람들이 담겨있다. 묘한 인연이다.



2017.8.6. 경주 양남 주상절리 with 박준호, 김영선

Minolta X700 50.4 Fujicolor Velvia100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주상절리에서  (0) 2017.10.23
평범하지만 환상적인  (0) 2017.08.29
.  (0) 2017.08.10
.  (0) 2017.08.08
.  (0) 2017.08.08
.  (0) 2017.08.06

2017.8.6. 경주 양남 주상절리

Minolta X700 50.4 Fujicolor Velvia100

'View find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7.10.23
.  (0) 2017.10.23
경주 주상절리  (0) 2017.08.10
경주 주상절리  (0) 2017.08.10
울산 주전  (0) 2017.08.10
주전 몽돌해안  (0) 2017.08.1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