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그 겨울 버스정류장에 서서

야속하게 들어서는 그 버스를 원망했다


따라 올라 타서

그 길의끝까지 같이 가보고 싶었다.

아니, 조금 더 같이 있고 싶다 말했지만

그 날 내 입에는 시베리아의 얼음이 서려 있었다.



출근길, 마치 칸트의 산책처럼

늘 같은 곳, 같은 장소, 같은 위치에서 마주치던

그 버스를 보며 난 나의 용기 없을을 원망했다

너무 빨리 와버린 그 버스를 원망하고 있었다.

이 반복되는 장면은 내 스스로의 찌질함의반복 같았다

겨울은 그렇게 내내 반복되는 어느 버스와의 조우 속에 흘렀다.



봄에 다시 버스를 만났을때

그 버스는 더이상 밉고 야속한 버스가 아니었다.

버스 그 자체는 내게 어떤 의미도 아니었다.

시간은 그렇게 무서웠다.


내가 어느날 그가 그 버스를 타고 지나쳤을 어딘가를 가기 위해

그 버스 위에 삑 하고 고툥카드를 찍었을때


나는 그 사람이 봤을지 모르는 어느 창문 건너편에

그 겨울 망설이고 주저하며 버스를 야속하게 쳐다보던

나 스스로와 다시 조우했다.


그때의 나에게 말을 걸어보려는 참에

출발하는 버스가 다시 야속해진다


그 겨울의 버스와 그 봄의 버스

그 겨울의 나, 그 봄의 나


'다소 정념적인, 사적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7.08.06
오래 된 이들이 각자의 집으로 간 새벽의 메모  (0) 2017.08.03
버스정류장  (0) 2017.03.10
얼굴  (0) 2017.01.31
One more time, One more chance  (0) 2017.01.10
다대포1  (0) 2017.01.0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