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해 전, 혹시 누군가를 보고 싶은 생각에, 혹시라도 마주칠 수 있을까 하는 생걱에 사람을 4시간인가 5시간인가를 서성이며 기다린 적이 있었다. 하고 싶은 말이 있었지만 정작 난 우연을 가장 한 의도적 조우 앞에서 침묵을 지키며 시덥잖은 소소한 이야기나 주고 받았다.

그러고 얼마 안되 추천으로 봤던 초속5cm에서 머지막 시퀸스에서 터져버렸다. 20대에 기억 날 만큼 운 적이 몇번 있는데 그 중의 한번이었다.

'다소 정념적인, 사적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스정류장  (0) 2017.03.10
얼굴  (0) 2017.01.31
One more time, One more chance  (0) 2017.01.10
다대포1  (0) 2017.01.01
안면도 가는 길  (0) 2017.01.01
안면도에서 3  (0) 2017.01.0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