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자는 죽지 마라

박노해

가난한 자는 죽지 마라
외로워도 슬퍼도 죽지 마라
괴로워도 억울해도 죽지 마라

시위하다 맞아 죽지도 말고
굶어 죽거나 불타 죽지도 말고

가난한 자는 죽을 자격도 없다

가난한 자는 투신해도
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
가난한 자는 분신해도
아주 차가운 눈빛 하나

가난한 자의 생명가치는 싸다

시장에서 저렴한 너는
잉여인간에 불과한 너는
몸값도 싸고 꿈도 싸고
진실도 싸고 목숨마저 싸다

가난한 자들은 죽을 권리도 없다
죽으려거든 전태일의 시대로 가 죽든가
아직 오지 않은 미래로 가 죽든가

제발, 가난한 자는 죽지 마라
선진화의 시장에서는 죽지 마라
돈의 민주주의에서는 죽지 마라

아, 가난한 자는
죽어도 같이 죽고
살아도 같이 살자

우리 죽지 말고 싸우고
죽을 만큼 사랑하자

가난한 우리는 가난하여 오직 삶밖에 없기에
사랑으로 손잡고 사랑으로 저항하고
죽을 힘으로 싸우고 죽을 힘으로 살아가자

제발, 가난한 자는 죽지 마라

박노해 아저씨 사진전이 10일에 끝난단다..그전에 내가 올라갈 확률은 희박하다...영어 수업을 다 버리고 가야 하는데 내가 과연 갈 수 있겠나...

대낮 울적한 맘에 박씨 아저씨 글귀 하나 던져본다...비록 그의 글이 주는 울림이 예전만 하지 못하다 할지라도 박씨 아저씨는 여전히 박씨 아저씨다...ㅋ

-------------------------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박노해

안데스 산맥의 만년설산
가장 높고 깊은 곳에 사는
께로족 마을을 찾아가는 길에

희박한 공기는 열 걸음만 걸어도 숨이 차고
발길에 떨어지는 돌들이 아찔한 벼랑을 구르며
태초의 정적을 깨뜨리는 칠흑 같은 밤의 고원

어둠이 이토록 무겁고 두텁고 무서운 것이었던가
추위와 탈진으로 주저앉아 죽음의 공포가 엄습할 때

신기루인가
멀리 만년설 봉우리 사이로
희미한 불빛 하나

산 것이다

어둠 속에 길을 잃은 우리를 부르는
께로족 청년의 호롱불 하나

이렇게 어둠이 크고 깊은 설산의 밤일지라도
빛은 저 작고 희미한 등불 하나로 충분했다

지금 세계가 칠흑처럼 어둡고
길 잃은 희망들이 숨이 죽어가도
단지 언뜻 비추는 불빛 하나만 살아 있다면
우리는 아직 끝나지 않은 것이다

세계 속에는 어둠이 이해할 수 없는
빛이 있다는 걸 나는 알고 있다
거대한 악이 이해할 수 없는 선이
야만이 이해할 수 없는 인간정신이
패배와 절망이 이해할 수 없는 희망이
깜박이고 있다는 걸 나는 알고 있다

그토록 강력하고 집요한 악의 정신이 지배해도
자기 영혼을 잃지 않고 희미한 등불로 서 있는 사람
어디를 둘러 보아도 희망이 보이지 않는 시대에
무력할지라도 끝끝내 꺾여지지 않는 최후의 사람

최후의 한 사람은 최초의 한 사람이기에
희망은 단 한 사람이면 충분한 것이다

세계의 모든 어둠과 악이 총동원되었어도
결코 굴복시킬 수 없는 한 사람이 살아 있다면
저들은 총체적으로 실패하고 패배한 것이다

삶은 기적이다
인간은 신비이다
희망은 불멸이다

그대, 희미한 불빛만 살아 있다면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잘못 들어선 길은 없다


박노해


길을 잘못 들어섰다고

슬퍼하지 마라 

포기하지 마라 


삶에서 잘못 들어선 길이란 없으니 온 하늘이 새의 길이듯 

삶이 온통 사람의 길이니


모든 새로운 길이란 

잘못 들어선 발길에서 찾아졌으니 때로 잘못 들어선 어둠 속에서 

끝내 자신의 빛나는 길 하나 

캄캄한 어둠만큼 밝아오는 것이니

큰 강물이 말라갈 때는

작은 물길부터 살펴 주십시오

 

꽃과 열매를 보려거든

먼저 흙과 뿌리를 보살펴 주십시오

 

오늘 비록 앞이 안보인다고

그저 손 놓고 흘러가지 마십시오

 

현실을 긍정하고 세상을 배우면서도

세상을 닮지 마십시오 세상을 따르지 마십시오

 

작은 일, 작은 옳음, 작은 차이

작은 진보를 소중히 여기십시오

 

작은 것 속에 이미 큰 길로 나가는 빛이 있고

큰 것은 작은 것들을 비추는 방편일 뿐입니다

 

현실 속에 생활 속에 이미 와 있는

좋은 세상을 앞서사는 희망이 되십시오

 

박노해

생각의 힘
 
박노해
 
생각이 있는 자는 어찌할 수 없다
생각으로부터 사람의 길이 열리고
빛과 사랑이 동터오른다
 
생각하지 않는 자에게는
그를 유혹할 악마조차 필요없다
모두가 휩쓸려 가는 길로 던져져
이미 자신을 무너뜨리고 있기에
 
불운 속에서도 생각을 포기하지 않는 자
가난 속에서도 생각을 포기하지 않는 자
생각의 힘을 가진 자는 어찌할 수 없다
생각한 대로 사는 자는 어찌할 수 없다
 
아. 생각이 있는 자는 어찌할 수 없다




  난 소위 말하는 외골수 꼴통이다...조직, 공동체를 좋아하지만 그것이 주는 고통에 너무 민감하다. 그것이 주는 따뜻한 품을 사랑하지만 때론 그것이 가진 집단주의에 환멸을 느낀다...

  아마 이런 나의 모순적 감정이 내 생각의 힘이겠지....생각이 때론 크게, 때론 작게 다름에도 끊임없이 만남의 끈을 놓지 않는 이유도 바로 여기 있겠지...

  난 그 따뜻한 품을 가졌으나 규율과 권력, 권위가 아닌 다른것이 녹아든 그런 품을 찾고 있다...아마 그런곳이라면 내 이 변두리적 사고, 주변부적 발상, 또라이적 기질이 민들레처럼의 그것처럼 조화될수 있지 않을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