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학우 여러분들은 안녕들 하십니까?



  칼바람이 우리의 옷깃을 여미게 하는 겨울이 왔습니다. 우리가 차가운 겨울 공기를 가르고 도서관으로 발걸음을 향하는 그 시간, 차가운 이 겨울 거리와 광장으로, 산과 들로 나아가는 이들이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이후 추진된 각종 공공부문의 민영화 시도는 박근혜 정부 들어서 더욱 거세어지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로 한국 철도의 민영화, 즉 경쟁체제 도입이 본격화되고 있고 이를 막기 위해 철도 노동자들은 차가운 겨울 바람과 직위 해제의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파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철도공사의 적자를 빌미로 철도 산업에 시장과 같은 경쟁체제를 도입하겠다고 하지만 서구의 철도 민영화 경험이 보여주듯 철도민영화는 안전과 비용 등 모든 면에서 실패를 경험했습니다.


  이 곳 영남대에서 멀지 않은 밀양과 청도에는 핵발전소와 고압송전탑에 삶의 터전을 빼앗길 위기에 처한 우리의 할머니, 할아버지가 계십니다. 그리고 자신들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저항의 과정에서 유감스럽게도 두 분의 어르신이 세상을 등지셨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한전은 최소한의 조의 표명과 주민들의 인권 존중은커녕, 이들을 개인의 이익만 앞세우는 이기적인 사람들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우리 세대의 현실은 어떻습니까? 우리 역시 등록금과 알바노동, 취업, 주거 비용, 대학 구조조정의 현실에 놓여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이런 우리 세대의 모습을 일컬어 '88만 세대', '삼포 세대'라고들 이야기 합니다. 신자유주의가 낳은 경제‧사회적 양극화와 불안정의 일상화는 우리 청춘들에게 생존을 위한 경쟁, 순응, 외면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체제에 대한 순응이 우리 삶을 과연 얼마나 행복하게 만들었습니까? 신자유주의가 낳은 외면과 순응은 우리를 지독한 자기검열과 소외로 몰아넣었고, 우리는 그렇게 민주주의의 주체인 참된 시민의 삶을 살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사회 구조는 우리 삶의 여러 문제들과 공공의 문제로부터 우리를 배제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의 중요한 공적 결정은 당사자들인 우리들의 의사에 반하여 이뤄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반대 의사를 이야기하거나 비판을 하는 이를 불순 세력 내지 종북 세력으로 몰아가면서 건전한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학우 여러분, 우리의 모습을 돌아봐 주십시오! 우리 옆에서 우리와 다르지 않은 이들이 고통 받고, 저항하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의 고통이라며 금기시하고 외면했던 그 고통들이 이제 우리와 다르지 않은 이들의 고통으로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우리가 이 고통들을 외면한다면 우린 과연 언제까지 더 안녕할 수 있을까요? 고려대에서부터 전국으로 퍼지고 있는 이 물음, “안녕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답합니다. 저희는 안녕하지 못합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은 과연 어떻습니까?
영남대 학우 여러분들은 안녕하십니까?


참 된 ‘너‧나‧우리’를 꿈꾸는 대구경북 지식-만남 공동체 비상구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