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몇해전의 예지몽 속의 한 장면을 보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렸다. 아 그게 오늘이었구나. 그땐 카카오톡도, 페이스북도 없었는데...이름까지 이토록 정확하게 같다니...그리고 난 꿈에서 나오는 나와 다른 선택을 했다. 그 선택 사이에 그 꿈을 꿨을때 나와 지금의 나 사이의 간격이 있을 것이다.

'다소 정념적인, 사적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모습2  (0) 2017.01.01
내 모습1  (0) 2017.01.01
.  (0) 2016.10.14
Rainy Night  (0) 2016.09.18
10년  (0) 2016.03.02
2015. 8. 25  (0) 2015.08.2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