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의 교훈

​​1. 독점의 폐해
전체 인스턴트 메신저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는 카톡, 둘이서 검색, 광고 점유율 합쳐서100%에 가까운 다음과 네이버. 통신부문까지 이번 위기에서 가장 먼저 무력화 되었다. 생태계는 다양성과 혼종이 안정을 이룬다.

​​2. 우리는 시스템과 국가를 믿을수 있을 것인가?
여름 내내 소음이던 재난 메세지는 정작 최악일수 있는 재난 앞에선 요지부동이었다. 사람들은 불안과 공포에 휩싸였고. 핵발전소에 대한 우려와 불신은 높아졌다. 세월호-후쿠시마 시대의 국가와 국가가 제공하는 시스템이 무엇이었는지 사람들은 의외로 뼈 속까지 학습되어 있다. 고전적 자유주의 국가론은 이미 우리의 뼈와 살 속에서 지워져가고 있다.

​​3. 신도시라는 재난
대구로 치면 상인 성서 안심 범물, 수도권으로 가면 일산 평촌 등등 80년대 후반부터 시작된 신도시 초기세대에 지어진 성냥갑 아파트들은 지진이 조금 강하면 훅하고 무너질꺼다. 그 아피트 중 하나에 살아서 더 무섭다. 내진은 커녕 부실시공만 아니면 좋겠다.

​​4. 탈핵!!
이런데도 원전을 해야할까. 물론 즉각적인 탈핵은 불가능하지만 단계적인 탈핵이 필요하다. 내가 기억하는 21세기 대부분의 지진은 핵발전소가 밀집한 이 지역에 밀집해 있고 노후 원전 비율도 높다. 생산성등의 이유나 즉각적인 전기료 인상은 불가능 하더라도 어쨌든 핵발전을 세워야 한다. 폐로와 탈핵이 살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