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이 변한다는 시간에도 학교의 큰 풍경은 큰 변화가 없다. 올해는 단지 벚이 늦게 피고 절정이 짧았다. 매화가 목련이 지고 벚꽃도 주말의 짧은 절정을 지나 낙화하고 있다.


몇해 전부터 인문관과 상경대 사이 숲 벤치에서 혼자 벤치에서 밤벚꽃 구경을 한다. 아마 오늘은 그중 가장 차갑고 이른 낙화로 기억 될 것 같다. 새삼 진해를 다시 한 번 가보고 싶다.


여튼 앙상하던 가지 끝에 초록이 맺히고 세계를 채울듯 하던 꽃들도 져간다. 이제 곧 라일락 필 시간이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10.4 포항  (0) 2016.08.07
2016.5.7  (0) 2016.05.07
사월  (0) 2016.04.04
충혼탑에서.   (0) 2015.08.05
환상  (0) 2015.07.31
그와 그의 카메라들  (0) 2015.07.28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